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서브메뉴 바로가기


진료분야

양극성장애

양극성 장애는 기분장애의 일종으로 조울증으로 불리기도 합니다. 주요우울증과는 달리 양극성 장애는 조증과 우울증이 반복적으로 나타나는 질환을 말합니다.

양극성장애의 원인

유전적 요인

양극성 장애 환자의 친족에서 일반인에 비해 8-18배 정도 양극성 장애의 발생이 많으며 부모 중 한 명이 양극성 장애일 경우 25%, 둘 모두 양극성 장애일 경우 50%까지 자녀에게 기분장애가 나타날 수 있습니다.

생물학적 요인

뇌에 존재하는 여러 가지 신경전달물질 가운데 노르에피네프린, 도파민, 세로토닌 등의 밸런스가 깨어질 경우 증상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그 밖에 갑상선 기능이나 뇌조직의 변화 등이 연관된다는 연구 결과들도 있습니다.

심리사회적 요인

환경에 의한 스트레스가 처음 증상을 일으키는데 영향을 줄 수 있으나 항상 스트레스가 있어야지만 증상이 생기는 것은 아닙니다. 처음의 스트레스가 지속됨으로서 뇌의 생물학적 변화를 일으키고 이러한 변화는 뇌의 신경전달물질 체계나 신경세포내 신호체계를 변화시키고 이로 인해 이후에는 특별한 스트레스가 없어도 증상이 재발할 위험이 커지게 됩니다.

조증의 증상

다음 중 3가지 이상의 증상이 지속적으로 나타날 경우 조증 증상을 의심해야 합니다.

  • 1. 비정상적으로 과도한 자신감을 가지는 경우
  • 2. 잠에 대한 욕구가 감소하여 2-3시간 정도밖에 수면을 취하지 않고도 피곤함을 별로 느끼지 않는 경우
  • 3. 평소보다 말이 많아지거나 끊임없이 말을 하는 경우
  • 4. 생각의 흐름이 지나치게 빨라져 본인을 제외한 다른 사람들이 환자의 말을 이해하지 못하는 경우
  • 5. 지나치게 주의가 산만한 경우
  • 6. 평소에 비해 사회적 활동이나 성적인 활동에 지나치게 몰두하는 경우
  • 7. 흥청망청 돈을 쓰거나 무분별한 성행위, 어리석은 사업투자 등의 행동에 몰두하는 경우

우울증의 증상

다음 중 5가지 이상의 증상이 2주 이상 지속되는 경우 우울증 증상을 의심해야 합니다.

  • 1. 하루 종일, 그리고 거의 매일 지속되는 우울한 기분
  • 2. 일상적인 활동에 대한 흥미가 뚜렷이 감소
  • 3. 갑작스런 체중감소 (혹은 체중증가)
  • 4. 거의 매일 나타나는 불면증이나 과다수면
  • 5. 거의 매일 나타나는 좌불안석이나 처지는 느낌
  • 6. 피로감과 활력상실
  • 7. 지나친 허무함이나 죄책감을 느낌
  • 8. 기억력의 저하나 집중력의 감소
  • 9. 자살에 대한 생각이나 반복적으로 죽음에 대해 생각함

양극성 장애의 치료

입원치료

가벼운 우울증이나 경조증 증상인 경우에는 의사의 판단하에 외래에서 치료를 하는 것도 가능하지만 환자의 증상이 심하거나 보호자가 환자의 증상을 제대로 감시하거나 관리하기 어려운 상황에서는 입원치료가 바람직합니다. 때로 환자를 강제로 입원시켜야 하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조증 환자의 경우에는 자신의 증상에 대한 자각이 완전히 결여되어 있기 때문에 입원이나 치료 자체를 전혀 불필요한 것으로 받아들이는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

약물치료

양극성 장애의 일차적인 약물치료에는 리튬이나 발프로에이트, 카바마제핀 등이 사용되며 증상이 심하거나 정신병적 증상이 동반된 경우에는 필요에 따라 항정신병약물을 병용하기도 합니다. 양극성 장애의 경우에는 우울증상이 있더라도 항우울제는 감량하거나 중단하는 것이 일반적으로 바람직하나 의사의 판단에 따라 이는 달라질 수도 있습니다. 약물치료에서 중요한 것은 일단 증상이 좋아지더라도 일정 기간 이상 유지치료가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증상이 호전되었다고 약물치료를 바로 중단할 경우 증상의 재발 확률이 높아지며 재발이 반복될수록 향후의 치료는 더욱 어려워지고 치료기간도 점점 길어지게 됩니다. 따라서 증상의 조기치료와 이에 대한 유지치료가 양극성 장애 치료의 가장 핵심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정신치료

양극성 장애의 치료는 약물치료가 중심이지만 정신치료 역시 환자에게 도움을 줄 수 있습니다. 환자의 스트레스 관리에 대한 교육 및 증상과 약물에 대한 교육이 환자에게 도움이 될 수 있으며 경우에 따라 정신역동적 정신치료나 인지행동치료가 환자에게 도움이 될 수도 있습니다.


상단으로 이동

상단바로가기